작성자 admin 시간 2018-11-21 11:59:52
네이버
첨부파일 :

 

한국기독교교육학회, 2018년 추계 학술대회·34차 총회

새 회장에 고신대 임창호 교수 선출

2018.11.20 07:25 입력

 

 

한국기독교교육학회, 2018년 추계 학술대회·34차 총회

새 회장에 고신대 임창호 교수 선출

2018.11.20 07:25 입력

15426660451044.jpg
▲ 한국기독교교육학회 2018 추계 학술대회 참석자들이 자리를 같이 했다. (사진=한국기독교교육학회 제공)
15426661512108.jpg
▲ 고신대학교 안민 총장의 한국기독교교육학회 초청 오찬 (사진=한국기독교교육학회 제공)

 

한국기독교교육학회(회장 김난예 교수, 침신대)는 고신대학교와 고신대학교 기독교교육과, 기독교선교교육연구소 주관으로 11월 17일 부산 고신대학교(총장 안민)에서 ‘미래세대와 기독교교육의 인간 이해’라는 주제로 2018년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 학술대회에서는 최영식 박사(고신대 복음병원 원장)가 ‘인간 이해에 대한 최신 의학적 접근’, 김도일 박사(장신대)가 ‘제4차 산업혁명과 호모 에두칸두스’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2부 순서로 기초이론, 교회교육, 성인교육, 교육과정 및 방법, 학교교육, 영성교육, 여성교육, 교육심리 및 상담, 신진학자연구, 외국언연구 등 분과별로 논문이 발표됐다.


최영식 박사는 주제발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의료에 이용될 수 있는 물리적 기술로는 3D 프린팅, 로봇공학, 나노신소재 등이 있다. 인간 이해에 대한 최신 의학적 접근은 생애주기에 따른 맞춤치료를 하는 접근과 3D 프린팅, 줄기세포 치료, 로봇수술 등 치료방법적인 접근을 생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최 박사는 “인간생명의 존엄성과 기본인권 사상은 유대-기독교의 유산이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 받았기 때문에 인간의 생명은 하나님의 것이고 인간의 기본 권리는 하나님이 주신 것으로 불가침”이라며 “4차 산업혁명이 모든 인류에게 축복이 될 가능성은 별로 없는 이 때에 인간이 가장 인간답게 사는 것은 어떤 것이며, 더 많은 사람이 인간답게 살도록 하는 방안은 무엇인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고 제기했다.


김도일 박사는 주제발표에서 “인간은 기계와의 대결에서 기계처럼 살아간다면 절대로 이길 수 없다. 인간이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길은 기계와는 다른 인간의 길을 가야한다는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시대 위기를 극복해낼 세 가지 가능성으로 △인간의 존엄성: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 받은 인간 △인간의 사유(思惟)성: 생각하는 인간 △인간의 창조성: 교육하는 인간, 에두칸두스를 제시하면서 “4차 산업혁명시대의 도전은 아마도 인류를 위기로 몰아넣을 수도 있겠으나 한국과 세계의 기독교교육을 더 나은 차원으로 승화시킬 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15426662233539.jpg
▲ 한국기독교교육학회 제35대 회장으로 선출된 고신대 임창호 교수
발표에 이은 한국기독교교육학회 제34차 정기총회에서는 수석부회장인 고신대 임창호 교수가 35대(2019년도) 회장으로 선출됐다. 고신대학교 교수의 본 학회 회장직은 두 번째로써, 20대 회장 강용원 교수(2000년도) 이후 18년 만의 일이다. 임창호 교수는 현재 고신대 기독교교육과 교수로서 교학부총장직을 맡고 있다.

 


학술포럼 가운데 점심시간에는 고신대 월드미션센터 5층 연회장에서 피지 유학생 출신 성악가 소코와 고신대 교수들의 피아노 트리오 연주로 고신대학교 안민 총장 초청 축하음악회가 열렸으며, 이어 그 자리에서 안민 총장의 오찬이 제공됐다.


한편, 한국기독교교육학회는 57년 역사(1961년 설립)를 지닌 초교파 모임으로, 고신대와 총신대를 비롯한 전국 50여개 기독교대학의 300여명 기독교교육학자들로 구성돼있다. 학진등재 학술지 ‘기독교교육논총’을 연 3회 발행하는 한국을 대표하는 최대 기독교교육학학술단체이다.

 

이국희 기자 cookie0228@hanmail.net

 

출처: http://kcnp.com/m/page/detail.html?no=4508